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스피 주도, ‘전기전자’→‘의료·의약품’

기사승인 2017.07.14  14:13:1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코스피 주도 업종이 ‘전기전자’에서 ‘의료정밀’과 ‘의약품’으로 바뀌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14일 코스피 종가 기준으로 지난 5월4일(2241.24) 6년여 만에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한 시점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1개 업종 수익률 순위를 발표했다.

먼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이끄는 전기전자업이 올해부터 5월4일까지 상승률 25.0%를 기록해 가장 높은 수익률을 나타냈다. 이어 증권(23.9%), 금융(10.8%) 등 순이었다.

하지만 이후 주도 업종이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8일부터 지난 13일까지 코스피 상승률 1위 업종은 27.3% 오른 의료정밀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의약품 18.8% ▲은행 18.3% ▲증권 16.6% ▲철강금속 14.3% ▲전기전자 13.4% ▲보험업 11.7% ▲금융업 9.7% ▲운수창고 9.5% ▲통신업 7.4% ▲섬유의복 5.7% ▲기계 4.1% ▲화학 3.7% ▲유통업 3.5% ▲서비스업 2.5% ▲건설업 0.8%▲운수장비 0.6% 등의 수익률을 보였다.

특히 전기전자업 수익률이 1위에서 6위로 바뀐 점이 눈에 띈다.

거래소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성장 기대 및 한미약품 임상 불확실성 완화 등으로 개인 매수세가 두드러진 의약품 업종 지수 강세가 특징”이라고 말했다.

실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지난 13일 27만5000원으로, 5월8일에 비해 49.86% 뛰었다.

또 외국인들이 금융업에 높은 투자 관심을 나타냈다.

외국인들이 지난 5월8일 이후 누적 순매수한 상위 업종은 금융(1조9896억원)이다.

이어 ▲운수장비 8899억원 ▲보험 5448억원 ▲통신 4898억원 ▲철강금속 4558억원 ▲운수창고 3640억원 ▲유통 2797억원 ▲화학 1847억원 ▲증권 1620억원 ▲음식료 1600억원 등이었다.

연초 이후 누적 순매수액을 보더라도 외국인은 금융업(3조2444억원)에 가장 많이 투자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뉴스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