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호타이어 채권단 주도 정상화 추진…박삼구 퇴진”

기사승인 2017.09.26  14:02:06

공유
default_news_ad2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산업은행을 비롯한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채권단 주도 정상화 작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금호타이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26일 “금호타이어가 제시한 자구계획은 실효성 및 이행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당면한 경영 위기를 해결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해 채권단 주도의 정상화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금호타이어는 중국 공장 및 대우건설 지분 매각, 유상증자 등을 통해 6300억원을 마련하겠다는 자구책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산은은 또 “박삼구 회장은 금호타이어 정상화 추진에 어떠한 부담이 되지 않도록 현 경영진과 함께 즉시 퇴진하는 한편 우선매수권도 포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향후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과정에서 상표권 문제가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용 등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산은이 빠른 시일내 채권단 협의회를 소집해 자율협약에 의한 정상화 추진방안과 일정 등에 대해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뉴스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