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온라인 가입 보험 '성장세'…보험료는 가장 저렴

기사승인 2017.10.08  12:53:0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한 보험가입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온라인(CM) 채널의 평균 성장률은 생명보험 37.8%, 손해보험 27.8%로 조사됐다. 이는 텔레마케팅 및 홈쇼핑 채널(각각 1.9%, 13.9%)이나 대면 채널(각각 5.8%, 10.6%) 성장률보다 높은 수치다.

CM 채널을 통한 보험가입 비율도 2012년 57.5%에서 2013년 68.8%, 2014년 76.9%, 2015년 78.8%, 지난해 83.3%로 매년 증가세다.

보험과 정보기술(IT)이 만난 '인슈테크'와 온라인 보험슈퍼마켓 '보험다모아'의 출현이 온라인 채널 성장세를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CM 채널을 통한 보험가입은 질병·재해를 보장하는 중저가형 상품 비중이 53%로 가장 높았다. 질병·재해보험 내에서는 암보험 24%, 건강보험 12%, 암 이외의 질병을 보장하는 질병보험 9%, 상해보험 8% 순이었다.

이어 연금·생사혼합보험 등의 저축성보험 30%, 종신·정기보험 같은 사망보험 11%, 어린이보험 6% 등이 뒤를 이었다.

CM 채널 가입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세 미만은 어린이보험이 7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20세 이상은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사망보험보다 질병·재해를 보장하는 상품 비중이 컸다.

CM 채널의 초회보험료(보험 신계약에 의한 첫번째 납입보험료) 시장점유율은 인터넷전용보험사가 포함된 중소형사 69%, 대형사 26%, 외국사 4% 등이었다.

보험료도 가장 낮았다. CM 채널의 주요 상품인 암보험 보험료(40세 기준, 월납보험료 2만9425원)를 채널별로 비교한 결과, 대면은 112%로 가장 높고 홈쇼핑은 92%, TM은 88%, CM은 72% 등의 순이었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IT 기술의 발전으로 향후 CM 채널의 성장 가능성은 보다 높아질 것"이라며 "다만 사고발생 위험도가 높은 만큼 보험사는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하고, 소비자는 꼼꼼한 비교를 통해 보험에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뉴스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